Tag Archives: 척추종양센터

전이성 척추종양의 수술 후 생존기간과 수술 방법의 시간에 따른 추이 관찰 : 20년 이상 500명 환자 분석 결과 /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박세준 교수팀

단일기관에서 20년에 걸친 전이성 척추 종양의 수술적 치료 경험을 보고하고 특히 수술 후 생존 기간과 수술적 치료 방법의 추이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전이성 척추종양의 수술적 치료의 목적은 대부분 병을 완치하는 것이 아니라 통증을 줄여주고 마비를 호전시켜 삶의 질을 높이는 데에 있다. 치료방법을 결정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척추 종양과 척추측만증 치료의 차세대 선두 주자, 믿고 상의할 수 있는 척추질환 전문가 / 정형외과 박세준 교수

척추를 다루는 크고 작은 전문병원은 많습니다. 웬만한 질환은 거기서도 충분히 감당합니다. 하지만, 척추 종양이나 척추 변형은 좀 다릅니다. 정형외과 박세준 교수가 특히 중점을 두는 분야라는데 솔직히 척추 종양과 변형은 무척 생소했습니다. 척추 질환이라면 흔히 디스크라 부르는 추간판 탈출증이나 척추관 협착증 정도만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사실 숫자만

2017 삼성서울병원 척추종양 심포지엄 개최 [2017.12.09(토)]

지난 2017년 12월 9일,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삼성서울병원 척추종양 심포지엄이 암병원 강당에서 열렸습니다. 2017년에는 미국 MD Anderson의 Laurence D. Rhines 교수와 프랑스 Pierre and Marie Curie 대학의 Christian Mazel 교수 및 국내 척추종양에 관심 있는 여러 전문가들을 초청하였는데요. 치열했던 강의 및 토론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EBS1 명의 오해가 키운다, 척추·척수 종양 [이종서, 어환 교수] 예고편

EBS1 명의 오해가 키운다, 척추·척수 종양 앉고, 서고, 걷는 데 꼭 필요한 허리에도 종양이 생긴다. 머리카락, 손톱, 발톱을 제외하고 종양은 우리 몸 어느 곳이라도 생길 수 있다. 그중에 특히 우리 몸을 지탱하는 척추와 신경에 생긴 종양 제거는 매우 까다롭다. 자칫 잘못하면 팔다리를 사용하지 못하거나 대소변

직결장암 척추전이 환자의 수술적 예후 : 폐암의 척추 전이 환자와 비교 / 정형외과 박세준, 이종서, 정성수, 이경준, 박찬덕, 박진성 교수

직결장암 척추전이 환자의 수술적 예후 : 폐암의 척추 전이 환자와 비교 서론전이성 척추 종양의 수술적 치료 후의 결과는 많은 연구에서 보고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골전이가 드문 직결장암의 척추 전이로 인한 수술적 치료 후의 예후에 대해서는 잘 알려진바가 없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직결장암의 척추 전이로 인하여 수술적

디스크를 동반한 척추 신경초종 환자 치료방침 논의 사례 -삼성서울병원 척추종양센터-

3개월 전부터 오른쪽 엉치와 무릎 바깥쪽에 통증이 있습니다.61세 남자환자로 3개월 전부터 오른쪽 엉치 및 다리 통증 호소하여 본원 척추센터에 내원하였습니다. 허리 여러 마디에 디스크 및 협착증이 관찰되었고 요후 5번~천추1번에는 종양이 관찰되어 종양 컨퍼런스에 의뢰되었습니다. 요추 2~3번에는 디스크, 3~4번, 4~5번에는 척추관협착증, 요추5번~천추1번에는 종양이 관찰되어 종양 컨퍼런스에

2016 삼성 척추종양 심포지엄 개최 [2016.10.15(토)]

지난 10월 15일, 2016 삼성 척추종양 심포지엄이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렸습니다. 내년이면 개소 10주년을 맞이하는 삼성서울병원 척추센터를 기념하기 위해 개최 되었는데요. 국내 굴지의 척추종양 전문가들 뿐만 아니라 헝가리, 일본, 중국, 싱가폴 등 해외 연자 분들도 참여하여 최신 척추종양 치료법에 대해 의논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척추종양 심포지엄은

척추 골육종 (spinal osteosarcoma)

골육종[osteosarcoma] 골육종은 소아에 발생하는 전체 암 중 약 2% 정도로 보고되고 있으나 원발성 악성 골종양 중에서는 가장 흔하여 우리나라의 경우는 40-50%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골육종은 척추에 발생하는 모든 원발성 악성종양의 5-23%를 차지하며 척추에 발생하는 원발성 악성종양 중 가장 흔한 종양이나 모든 골육종의 1-4%에 불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