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 불명의 전격성 간부전 환자, 간이식 없이 건강 회복/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

 

전격성 간부전으로 혼수상태에서 지난해 한국으로 이송됐던 누라씨가 1년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주치의였던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를 만나기 위해 한국을 찾았습니다. 누라 알부루쉬(여·38세)씨는 작년 이맘때 일을 떠올리면 아직도 아찔합니다.

 

 

 

처음엔 어리둥절했어요. 눈뜨고 보니 병원, 그것도 한국이더라고요. 하마터면 먼 타국에서 잠든 채로 세상과 이별할 뻔했었는데 건강을 되찾았다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누라씨-

 

 

 

두바이 의료기관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해 온 그녀는 2016년 4월 15일 열이 나자 가까운 병원을 찾았습니다. 항생제 등 몇 가지 약 처방을 받았지만 호전이 없어 입원까지 했다가 급기야 혼수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전격성 간부전으로 이미 간 기능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이식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었습니다.

 

누라씨 가족들은 그녀를 살리려 백방으로 수소문에 나선 끝에 5월 2일, 의식도 없이 호흡기에 의존하며 간신히 숨을 붙들고 있던 그녀를 에어 앰뷸런스에 태워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겼습니다.

 

 

 

누라와 함께 한국에 왔을때만 하더라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어요. 상태가 워낙 안 좋은 탓에 무사히 비행기를 탈 수 있을지, 살 수 있을지 걱정이 컸습니다

-둘째 언니 샤리프씨-

 

 

 

천신만고 끝에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지만 누리씨에게는 또 다른 난관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두바이에서 한국까지 함께 온 가족들 중에는 간 기증이 가능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습니다. 외국인인 누라씨가 간 이식을 받으려면 두바이에 남아있는 가족 중 다른 누군가가 한국으로 와서 간 기증 가능 여부 검사를 진행해야 했습니다. 시간도 문제였습니다. 전격성 간부전은 이식을 받지 못하면 집중치료를 받더라도 생존율이 10 ~ 25%에 불과하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매우 치명적이고 진행이 빠른 병입니다. 가족들의 속은 시커멓게 타 들어갔습니다.

 

 

 

간 이식이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법이지만, 적당한 공여자가 없어 안타까웠습니다. 손상된 간 기능을 어떻게든 회복시키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었습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 내과 신동현 교수-

 

 

 

기적은 그 때 찾아왔습니다. 마침 삼성서울병원은 신 교수를 비롯 정치량, 유정암, 길은미 중환자의학과 교수, 장혜련 신장내과 교수, 조덕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하영은 감염내과 교수, 김종만, 최규성 간이식외과 교수 등 급성 간부전에 경험이 풍부한 치료팀이 꾸려져 있었습니다. 

이식이 어려운 환자에게 간의 회복 능력을 극대화 생존율을 끌어올리려면 간부전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한 데, 이들 의료진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그녀를 돌봤습니다. 

 

 

 

여기가 어딘지 아시겠어요?

집…? 두바이 병원인가요?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한지 5일째, 누라씨가 극적으로 눈을 떴습니다. 샤리프씨 역시 곧장 두바이에서 소식을 기다리던 가족들에게 연락해 막냇동생의 회복을 알렸습니다.

 

 

 

동생이 사람을 알아보고 조금씩이나마 거동을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했습니다. 두바이에 남은 가족들 역시 죽지 않고 살았다고, 그걸로 됐다고 울먹였을 정도입니다.

-둘째 언니 샤리프씨-

 

 

 

일주일이 지나자 누리씨의 의식은 완전히 또렷해졌습니다. 인공호흡기를 떼고 음식을 먹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습니다. 그 사이 간 기능도 점점 더 회복되어 갔습니다. 한 달째가 되자 퇴원해 집으로 돌아가도 좋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누라 씨처럼 간부전으로 의식을 잃은 환자가 이식을 받지 않고 집중치료만으로도 간 기능을 회복하는 경우는 드뭅니다. 급성 간부전 경과 중 발생 가능한 다양한 상황들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다학제 간부전 진료팀과 환자 본인의 강한 의지력이 더해진 결과입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 내과 신동현 교수-

 

 

 

나중에 누리씨의 건강관리를 맡은 두바이 의료진도 놀랐던 변화입니다. 그녀가 처음 삼성서울병원으로 전원 올 당시만 하더라도 급성 간부전으로 간은 전혀 기능을 하지 못하여 혼수상태에 빠져 있었습니다.

 

 

 

가족들이 한국에 있는 삼성서울병원을 선택해준 덕분에 예전처럼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더욱더 열심히 살아갈 것 입니다.

-누라씨-

 

 

────────────

전격성 간부전이란?

전격성 간부전은 전격성 간염을 뜻합니다. 간질환의 병력이 없는 건강한 사람에게서 심한 간 기능 손상이 빠르게 발생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이 질환은 8주 정도에 걸쳐 과정이 진행되지만, 최대 26주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집중적인 지지요법 시에도 생존율은 10~25%으로 매우 치명적인 질병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

 

관련교수진 인터뷰 보기

→다학제 진료로 최고의 간질환 치료에 도전하다. 간이식·간암명의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신동현 교수

 

 

 

댓글 남기기 (Reply)

첫 번째 댓글을 달아주세요!

avatar
wpDiscuz